검색

겸재 정선 '통천문암'의 현대적 변주



간송미술문화재단 '현대작가, 간송을 기리다'

겸재 정선(1676-1759)의 만년작 '통천문암'을 현대적으로 변주하면 어떤 형상일까? 겸재의 '통천문암'은 근경에 말을 타고 여행길에 나선 선비 일행, 중경에 거대한 파도가 일렁이는 바다와 기암절벽, 원경에 용틀임처럼 역동적인 구름이 배치되어 있다. 기둥처럼 솟은 기암절벽은 화면중앙에 위치에 바다에 떠있는 듯하지만 그 위용을 드러내며 엄청난 기세의 파도를 막아선다. 그 둘의 조화는 파도를 닮은 하늘의 구름도 파도의 박자에 맞춰 춤을 추는 듯하다. 이 작품은 어느 순간의 사생이라기보다 이전의 사생을 토대로 이상적인 풍경을 구현한 것이다. 정선의 진경산수화가 만년으로 갈수록 이러한 이상화 경향이 두드러지는데, 이 작품은 그 대표적인 예다.

겸재의 '통천문암'을 현대적으로 변주한 두 작품을 보자. 김동현 작가의 '통천문암' 속 주인공들은 겸재의 통천문암 속으로 시간 여행하듯 들어간다. 혼란스러운 현재는 옛 분위기와 대조를 이룬다. 작가는 물신과 욕망의 코드 외에 우리가 잊고 사는 가치를 다시 찾고자 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현재의 산만함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유승호 작가의 '낭만에 대하여' 역시 겸재의 통천문암을 배경삼아 작가의 글씨로 이를 재현했다. 글자가 중첩되어 그림의 밝음과 어두움을 드러낸다. 노래가사가 바다에, 공중에, 바위절벽에 흘러다니니 운치가 있고 낭만이 흐른다.


진희란 작가의 '백록담', '백운산장'은 겸재 스타일로 그렸다. '백록담'은 정상 봉우리를 용의 형상 느낌을 담아 표혔했다. '백운산장'은 인수봉 자락에 있는 이 산장의 겨울풍경을 훈훈하게 묘사했다. 강아지와 고양이가 거닐고, 눈 치우는 사람이 있고, 등산객들이 의자에서 휴식을 취하는 장면을 그렸다.

간송미술문화재단은 '현대작가, 간송을 기리다'전을 10일 개막했다. 이 전시는 33명의 젊은 우리나라 작가들이 간송 전형필 선생의 삶과 업적을 기리는 전시회이다.

팝아트 작가인 장우석은 단원 김홍도의 '과로도기'와 심사정의 '해섬자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송현주 작가는 미나미 지로 총독과 간송 전형필 선생의 대조되는 삶을 표현했다.

영상작가 팀인 김기라, 김형규는 실상사의 잔잔한 일상을 영상으로 만들었다. 영상 작품 '새로운 세계화_사상화 思象畵'는 실상사에서 벌어지는 24시간의 일상을 360도 회전 기법으로 담아냈다. 작가들은 사찰 승려들의 소탈한 일상을 살펴봄으로써 우리 조상들의 삶을 유추해본다.단순하고 소탈했기 때문에 오히려 위대한 삶의 가치를 보여준다. 욕망과 감정을 내려놓을 때 밝게 찾아오는 우리 내면의 참된 본성이 실제로 있기 때문이다. 우리 조상들은 그러한 참된 본성을 찾고 닦아가는 삶을 살았다.

코디 최 작가는 명심보감을 재해석한 'VIRTUE714'을 선보였다. 명심보의 문구들을 반복해서 화면에 쓸 때 오히려 회화의 화면은 어두워지고 모호한 추상의 형태가 된다. 마음의 본연을 잃고 혼란스럽고 어지러워만 가는 우리 시대에 대해서 총체적으로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길후 작가의 12미터 대작 '금강전도', 이세현 작가의 붉은 산수 등 33명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아울러 겸재 정선의 '통천문암', '풍암내산총람'이 선보인다.

전시 기간 : 9.10- 10.23 전시 장소 :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배움터 2층 디자인 박물관 참여 작가 :1) 고미술 - 겸재 정선 「풍악내산총람」, 「통천문암」 2) 현대 작가 – 기슬기 · 구범석 · 김기라 × 김형규 · 김길후 · 김다움 · 김동현 · 김서 · 배정완 · 백남흥 × 백정기 · 손종준 · 송현주 · 신수혁 · 신이철 · 신형섭 · 유비호 · 유승호 · 윤기원 · 이상용 · 이세현 · 이원호 · 이이남 · 이창원 · 이하린 · 장우석 · 장재록 · 장종완 · 정주영 · 정진원 · 정희승 · 지지수 · 진희란 · 코디 최 · 최현준